미술관은 무엇을 연결하는가?
팬데믹 이후, 미술관
What Do Museums Connect?
Museums in a Post-pandemic World
9.14.–9.30.2021

흘러내린 경계, 또 다른 변수들
Boundaries Dissolved: Other Variables

미술관은 무엇을 연결하는가: 팬데믹 이후, 미술관는 총 2개의 세션으로 구성되었다. 첫 번째 세션인 흘러내린 경계, 또 다른 변수들에서 발표자들은 현재 미술관의 사회적, 기술적 맥락에 관한 비평적 시각들을 제시한다. 이광석(서울과학기술대학교 디지털문화정책학과 부교수)은 데이터 사회의 국면에서 사상가 이반 일리치(Ivan Illich)의 개념에 따라 기술을 물신 기술, 굳은 기술, 무른 기술, 공생 기술의 네 가지 양태로 분류하고 미래의 기술 실천을 제안한다. 세계적 비평가인 히어트 로빙크(암스테르담 네트워크문화연구소 창립이사)는 직접 수집한 이미지와 자작곡의 음원을 활용하여 연출된 발표를 선보인다. 그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포함한 인터넷 환경이 내포한 어두운 영향력을 지적하며 결국 이것이 슬픔이라는 인간의 감정적 결과를 초래함을 지적한다. 또한 세계적 디지털 미디어 학자인 레프 마노비치(뉴욕시립대학교 대학원 컴퓨터 과학 교수)는 디지털화의 적응을 위한 시도도 중요하지만 미술관 그 자체가 보유한 물리적 특성이야말로 독특한 매개의 방식(미디어)임을 인식할 것을 촉구한다. 한편 서동진(계원예술대학교 융합예술학과 교수)은 팬데믹으로 인해 재질문된 기존의 연결성을 의심하고 글로벌 아트가 재현해 온 연결된 세계의 이미지가 내포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그 대안을 살펴본다. 곽영빈(연세대학교 커뮤니케이션대학원 객원교수)은 팬데믹 현상을 우리를 어딘가로 이끌 하나의 관문으로 바라보는 아룬다티 로이(Arundhati Roy)의 구상을 환기시키면서 팬데믹으로 인해 드러난 정상과 비정상의 이분법을 비판적으로 논의한다.

What Do Museums Connect?: Museums in a Post-Pandemic World consists of two sections. The presenters in the first section, titled Boundaries Dissolved: Other Variables share critical perspectives on the social and technological contexts of art museums today. Lee Kwang-Suk, an associate professor of digital cultural policy at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suggests future forms of technological practice as he divides technology in a data society into four types according to a critical thinker Ivan Illich: fetishistic technology, rigid technology, soft technology, and symbiotic technology. Geert Lovink, a world-renowned critic and founding director of the Amsterdam-based Institute of Network Cultures, shares a presentation using personally compiled images and recordings of his own musical compositions. Commenting on the darker influences present within social networking services and other parts of the online environment, he observes how these have resulted in sadness as a human emotional outcome. Lev Manovich, a celebrated digital media scholar and graduate professor of computer science at the City University of New York, recognizes the importance of efforts at adaptation to the digital realm, but also encourages understanding of how the physical nature of the art museum is itself a unique medium. Seo Dongjin, a professor of intermedia art at Kaywon University of Art & Design, interrogates the existing connectivity that has become the subject of renewed questions due to the pandemic, while remarking on – and considering alternatives to – the problematic aspects of images of the connected world represented in global art. Kwak Yung Bin, a visiting professor at Graduate School of Communication & Arts, Yonsei University, recalls the concepts of an Indian writer Arundhati Roy who views the pandemic phenomenon as a gateway leading us to a different place, as he critically discusses the dichotomy of ‘normal’ and ‘abnormal’ that has been laid bare by the pandemic.

장의 형성, 실천의 방향들
New Dimensions: Directions of Practice

두 번째 세션인 장의 형성, 실천의 방향들은 이와 같은 시대적 맥락 속에서 시도되는 다양한 사례들이 소개된다. 캐이 왓슨(서펜타인 갤러리 아트 테크놀로지 수석)은 영국 서펜타인 갤러리에서 진행 중인 아트 테크놀로지 프로그램들과 메타버스를 활용하는 향후의 갤러리 전략을 설명한다. 홍이지(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는 팬데믹을 마주하면서 인터넷 공간에서의 탈신체화가 예술적 실천으로 이어지는 시도들을 제시하고 예술의 디지털 미래가 요청하는 공동체 감각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그와 같은 감각은 단순히 새로운 형식을 제안하는 것을 넘어 디지털 연대를 구성하고 사람과 기술, 관계 세대를 연결하는 장소로서 사회적 신뢰를 획득해 가는 미술관의 토대가 된다. 한편 사라 켄더다인(스위스 로잔 공과 대학교 교수, EPFL 파빌리온 디렉터 겸 수석 큐레이터)은 직접 진행했던 대규모 인터랙티브 프로젝트의 사례를 보여주면서 대중의 인지 확장을 위한 시도들을 제시한다. 그 시도들은 기술의 활용이 이끌 수 있는 공간적, 물리적 경험과 구체화된 감각의 풍경에 대한 탐구이다. 레베카 칸(비엔나 대학교 연구원)은 팬데믹으로 가속화된 디지털 접속의 증가와 함께 미술관의 전지구적 특성이 전면에 드러났음을 지적하면서 미술관이 온오프라인 공간의 방문자들과 공유하는 정보와 가치의 사회적 의미를 논의한다. 우다퀀(대만 당대문화실험장 C-LAB 상임 큐레이터)은 기관의 팬데믹 대응 방안에서 시작하여 대만 예술계에서 이루어진 예술 활동과 관련 프로젝트들을 살펴보면서 팬데믹에 대응하는 또 하나의 사례를 제시한다.

The second section, titled New Dimensions: Directions of Practice, features different examples of experiments within the aforementioned social contexts. Kay Watson, head of arts technologies for the Serpentine Gallery, explains about the art technology programs currently taking place at her institution in U.K, as well as future gallery strategies for making use of the Metaverse. Hong Leeji, a curator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shares examples of ‘disembodiment’ in online spaces being translated into artistic practice during the pandemic. She emphasizes the importance of the sense of community that art’s digital future will demand. This sense will serve as a foundation for art museums. They go beyond simply suggesting new forms and work to gain social trust as places shaping digital solidarity and connecting people, technology, relationships, and generations. Sarah Kenderdine, a professor at the Swiss Federal Institute of Technology Lausanne (EPFL) and director and lead curator of EPFL Pavilions, shares the example of her own large-scale interactive project as she offers examples of efforts to broaden public awareness. Those efforts constitute an exploration of the spatial and physical experiences and concretized sensory landscapes that the use of technology is capable of eliciting. Rebecca Kahn, a researcher at the University of Vienna, remarks on the ways in which the global aspects of the art museum have come to the fore as the pandemic has accelerated an increase in digital access, while discussing the social significance of the information and values that museums share with visitors to their online and offline spaces. Wu Dar-Kuen, a senior curator of the Taiwan Contemporary Culture Lab (C-LAB), shares another example of a response to the pandemic. He uses his institution’s pandemic response approach as a jumping-off point for examining projects related to the artistic activity that has taken place in the Taiwanese art 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