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은 무엇을 연결하는가?
팬데믹 이후, 미술관
What Do Museums Connect?
Museums in a Post-pandemic World
9.14.–9.30.2021

흘러내린 경계, 또 다른 변수들
Boundaries Dissolved: Other Variables

연결에서 벗어나기(De-Linking): ‘글로벌 아트’와 세계 체제
De-Linking: ‘Global Art’ and the World System

자막을 보시려면 유튜브 플레이어의 ‘자막’ 기능을 켜주세요.
Please turn on the ‘subtitles’ of your youtube player if a translation is needed.

에버기븐호의 수에즈 운하에서의 좌초는 글로벌 공급사슬 자본주의의 의미심장한 증상이었다. 그것은 세계의 연결을 중단시켰다. 그러나 그 운하는 더 깊고 오랜 지정학적 연결과 단절의 역사를 품고 있다. 그로 인해 우리는 신자유주의적 세계화가 제시하는 연결(성)의 환영을 재고하지 않을 수 없다. 발표자는 강연에서 글로벌 아트가 재현하는 연결된 세계의 이미지에 이의를 제기하며 오늘날 우리가 처한 세계의 재현의 위기를 상기한다. 그리고 나아가 이러한 위기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하나의 전략으로서 ‘연결고리 끊기’라는 사미르 아민(Samir Amin)의 제안을 전유한다. 그것은 새로운 비판적 연결을 위한 대안이자 우리가 처한 세계에 대한 인지적 지도를 그려낼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것이다.

The stranding of the Ever Given container ship in the Suez Canal was a meaningful symptom related to global supply chain capitalism. It disrupted the links connecting the world. But that canal has a more profound history of geopolitical linkage and disconnection that goes back much further. It is a matter that forces us to reexamine the illusion of connection (connectedness) suggested by neoliberal globalization. In this talk, I question the images of a connected world represented in global art, recalling the crisis of representation that we confront in the world today. Additionally, I appropriate Samir Amin’s concept of “de-linking” as a strategy for extricating ourselves from this crisis. This offers both an alternative for a new form of critical connection as well as a way of drawing a cognitive map of the world that we face.

서동진
Seo Dongjin

계원예술대학교 융합예술학과 교수

서동진은 계원예술대학교 융합예술학과 교수로 《연대의 홀씨》(국립아시아문화전당, 2019), 《타이틀매치 2020: 함양아/서동진 – 흔들리는 사람들에게》(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2020), 《동시대-미술-비즈니스: 동시대 미술의 새로운 질서들》(부산현대미술관, 2020-1) 등의 전시에 참여했다. 저서로는 동시대 이후: 기억-경험-이미지(현실문화, 2018), 변증법의 낮잠: 적대와 정치(꾸리에, 2014), 자유의 의지, 자기계발의 의지(돌베개, 2009), 디자인 멜랑콜리아(현실문화, 2009) 등이 있다. 공저로는 비동맹독본(현실문화, 2020), 공간을 스코어링하다(현실문화, 2019), 공동의 리듬, 공동의 몸(일민미술관, 2018) 외 다수가 있다.

Professor of Intermedia Art at Kaywon University of Art & Design

Seo Dongjin is a professor of the Department of Intermedia Art at Kaywon University of Art & Design. Seo has taken part in such exhibitions as Solidarity Spores (AsiaCulture Center, 2019), 2020 Title Match: Yang Ah Ham vs. Dongjin Seo: To the Wavering (Buk-Seoul Museum of Art, 2020), and Contemporary-Art-Business: The New Orders of Contemporary Art (Museum of Contemporary Art Busan, 2020-1). His books include After the Contemporary Era: Memory-Experience-Image (Hyunsil, 2018), Dialectic Nap: Antagonism and Politics (Courier, 2014), The Will of Freedom, The Will of Self-Development (Dolbegae, 2009), and Design Melancholia (Hyunsil, 2009). He has also co-written numerous books, including Non-Aligned Reader (Hyunsil, 2020), Scoring Space (Hyunsil, 2019), and Shared Rhythm, Shared Bodies (Ilmin Museum of Art,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