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은 무엇을 연결하는가?
팬데믹 이후, 미술관
What Do Museums Connect?
Museums in a Post-pandemic World
9.14.–9.30.2021

흘러내린 경계, 또 다른 변수들
Boundaries Dissolved: Other Variables

동시대 기술의 문제
Questioning Technology Today

자막을 보시려면 유튜브 플레이어의 ‘자막’ 기능을 켜주세요.
Please turn on the ‘subtitles’ of your youtube player if a translation is needed.

본 발표는 오늘날 미술관의 문제를 사유하기 위해 뉴미디어와 스마트 환경, 특히 데이터 사회(datafied society)라는 최첨단 기술 현실 속 물질적 조건 변화에 주목한다. ‘데이터 사회’는, 인간 신체의 모든 발화와 우리를 둘러싼 모든 자원들이 디지털 데이터로 전환되어 자본주의적 생산의 중심 추동력이 되고, 인공지능의 자동화된 데이터 처리 알고리즘(프로그램된 명령어)을 통해 자본 가치 생산과 인간 신체 통치를 구성하는 신흥 테크노 자본주의 사회를 일컫는다.

특히 이 발표는 데이터 사회 국면의 기술 문제에 대해 네 가지 양태를 중심으로 성찰하고자 한다. 물신 기술, 굳은 기술, 무른 기술, 공생 기술이 그것이다. 이들 용어의 아이디어는 사상가 이반 일리치(Ivan Illich)의 개념으로부터 가져왔다. 생태 전망과 관련지어 보면, 물신 기술과 공생 기술은 대당 관계에 있다. 자본주의 물신 기술에 대항한 공생 기술은 이 글의 궁극적 지향이기도 하다. 또한 기술 현장에서 파악되는 두 기술의 경향은 굳은 기술과 무른 기술로 표현된다. 이와 같은 개념은 기술의 현실 억압적 혹은 해방적 계기를 갖고 구분되었다. 발표자는 이를 4분면에 그려 차례대로 관찰해 보면서 우선 ‘물신 기술’의 개념을 논의하며 동시대 디지털 기술의 구조적 양상을 지적한다.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애초 잠재적 가능성마저 점점 단단하게 굳어가면서 기술의 억압적 속성으로 드러나는 ‘굳은 기술’의 양상을 논의한다. 한편 현실에 호혜적 가치를 확산하는데 기술의 쓰임새가 전복적 계기로 함께 존재함을 ‘무른 기술’의 징후를 통해 확인하고자 한다. 발표자는 마지막으로 ‘공생 기술’을 통해 동시대 기술의 해방적 계기를 더욱 확장하는 기술에 대한 새로운 생태-기술-인간 사이 ‘공생공락(conviviality)’으로의 인식론적 전환이 필요함을 강조한다. 이것은 차이에 기초한 평등한 존재론을 강조하는 인식이다. 결론적으로 본 발표는 동시대 인간의 시대 과업은, 인간의 기술 전망에서 물신화된 기술의 공생적 전환을 시도하고, 현장에서는 억압적 계기에 주로 기울어진 굳은 기술을 말랑하게 만드는 기술 실천의 도모에 있다고 본다.

This presentation considers issues affecting art museums today by focusing on the changing material conditions within new media and the “smart environment,” particularly in terms of the high-tech reality of the “datafied society.” A datafied society is an emerging form of techno-capitalist society in which all utterances of the human body and all the resources that surround us are converted into digital data that provide a critical driving force for capitalist production, where the capital value is produced, and the body is governed through the automated data processing algorithms (programmed commands) of artificial intelligence.

In particular, we will be considering issues of datafied society technology in terms of four main forms: fetish technology, hard technology, soft technology, and convivial technology. The ideas behind these terms were taken from the concepts of the philosopher Ivan Illich. In terms of the ecological outlook, fetish technology, and convivial technology exist in an oppositional relationship. The ultimate aim of this text is a convivial form of technology that exists against capitalism’s fetish technology. Additionally, trends in two kinds of technologies identified in practical applications are characterized as “hard” and “soft” technology. The distinction in these concepts is based on the repressive and liberating aspects of technology vis-à-vis reality. Observing things in turn according to this four-quadrant diagram, Lee first comments on the structural aspects of contemporary digital technology in the section on “fetish technology.” He then discusses the “hard technology” that appears in terms of the repressive elements of technology as its initial potential becomes increasingly rigidified. Yet, we also want to consider the signs associated with “soft technology,” which show that technology harbors subversive potential in terms of spreading reciprocal values within reality. Finally, we look at “convivial technology” as the speaker emphasizes the need for an epistemological shift toward more equal existentialism that expands the liberating potential of contemporary technology, based on the difference of “conviviality” among the new techno-ecology, technology, and people. Ultimately, the task that confronts contemporary people with regard to the prospects of human technology is one of attempting a convivial shift in fetishized technology, as well as a technological practice to “soften” hard technology that is skewed chiefly toward repressive functions in our practical interactions.

이광석
Lee Kwang-Suk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디지털문화정책학과 부교수

이광석은 테크놀로지, 사회, 문화, 생태가 상호 교차하는 접점에 비판적 관심을 갖고 연구, 비평, 저술, 현장 활동을 해오고 있다. 미국 텍사스 오스틴 대학 라디오/텔레비전/영화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서울과학기술대학교 IT정책대학원 디지털문화정책 전공 부교수로 일한다. 현재 비판적 문화이론 저널 문화/과학 공동 편집인이다. 주요 연구 분야는 기술문화연구, 플랫폼, 커먼즈, 인류세, 노동과 알고리즘, 기술 생태정치학, 미디어·아트 행동주의 등에 걸쳐 있다. 지은 책으로는 포스트디지털(2021), 디지털의 배신(2020), 데이터 사회 미학(2017), 데이터 사회 비판(2017), 뉴아트 행동주의(2015), 사이방가르드(2010), 디지털 야만(2014), 옥상의 미학노트(2016) 등이 있고, 직접 기획하고 엮은 책들로 『불순한 테크놀로지』(2014), 현대 기술·미디어 철학의 갈래들(2016), 사물에 수작부리기(2018) 등이 있다.

Associate Professor of Digital & Cultural Policy Dept.,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 Technology

Lee Kwang-Suk is a researcher, critic, journalist, and practitioner with a critical interest that aligns with the crossing of technology, society, culture, and ecology. He earned his Ph.D. in Radio-TV-Film at the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and is an associate professor in the Graduate School of Public Policy and Information Technology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 Technology, Korea. He is also currently the co-editor of the critical cultural theory journal Culture/Science. Lee’s research areas include critical theories of technology, platform capitalism, the commons, Anthropocene, and tactical media. He is the author of several books including, Post Digital (2021), Against Techno-Fetishism (2020), Data Aesthetics in Society (2017), Rethinking the Datafied Society (2017), New Art Activism: The Cultural Politics in the Era of Post-media (2015), Cyvantgarde (2010), Digital Barbarism: Techno-glut, Big Data and Information Disaster (2014), and Aesthetic notes from the edge (2016). Lee has contributed numerous columns and essays related to technology and ‘the social’ to newspapers, magazines, and other public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