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은 무엇을 연결하는가?
팬데믹 이후, 미술관
What Do Museums Connect?
Museums in a Post-pandemic World
9.14.–9.30.2021

장의 형성, 실천의 방향들
New Dimensions: Directions of Practice

경험의 시대 속 미술관
Museums in the Age of Experience

자막을 보시려면 유튜브 플레이어의 ‘자막’ 기능을 켜주세요.
Please turn on the ‘subtitles’ of your youtube player if a translation is needed.

1889년, 스미소니언 인스티튜트의 큐레이터 G.B. 구드는 “미술관의 미래”라는 제목의 강연을 통해 “미래의 미술관은 도서관, 연구소와 나란히 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 데이터의 유동성으로 인한 수집 기관의 통합은 이제 수집기관이 네트워크로 연결된 세계의 정보 제공자로 조정된 것으로 여겨진다. 미디어 이론가인 레프 마노비치는 이러한 세계 질서를 “데이터베이스의 논리”라고 설명했다. 여기서는 사용자들이 문화 조직의 물리적 자산을 디지털 자산으로 변환하여 업로드, 다운로드, 시각화하며, 문화 기관을 물리적 사물의 저장소가 아닌 조작할 수 있는 데이터 세트로 다루는 다른 사용자들과 그것을 공유한다.

본 발표는 컴퓨터화의 특징이 된 “경험적, 공간적, 물리화, 내재화, 구체화된” 측면을 따르는 설명이 기존의 기계적 설명을 대체할 수 있는 방법을 살펴본다. 발표자는 지난 20년 동안 예술, 문화, 과학에 대한 대중의 참여를 위한 대규모 인터랙티브 프레임워크를 설계하고 구축해왔다. 현재 디지털 박물관학 교수로 재직 중인 EPFL에서는 컴퓨터를 활용한 박물관학을 개척하기 위한 실험적 플랫폼으로 12개의 대규모 시스템을 구성했다. 이 시스템은 인간 대 인간뿐 아니라 인간 대 기계의 상호 작용을 통한 포스트 시네마적 다중 감각을 활용한 관람객 참여 전략을 제공한다. eM+ 랩은 이미징 기술, 몰입형 시각화, 시각적 분석, 디지털 미학의 교차점에 있는 초학제적 이니셔티브다. 데이터베이스 논리에 대한 기계적 설명을 대체하고 컴퓨터의 사용이 경험적, 공간적, 물리화, 내재화, 구체화된 감각의 풍경이 될 수 있는 방법을 탐구한다.

아카이브는 자원을 생산하고 공유하기 위한 새로운 보조적 구조를 필요로 한다. 발표자가 진행 중인 작업은 몰입형 시각화 기술, 시각적 분석, 미학, 문화에 관련한 (빅)데이터를 막론하며, 과학적, 예술적, 인본주의적 관점을 고려한 디지털 문화 유산의 경험을 추구한다. 이것은 유형과 무형의 교차점에 선 디지털 아카이브, 영역을 가로지르는 융합으로서의 디지털 아카이브에 대한 참여를 더욱 일반적으로 재구성하는 사례를 보여준다. 본 발표에서 설명할 수행적 인터페이스와 레퍼토리는 디지털 맥락에서 내러티브를 재창조할 수 있는 기회를 보여주며 개인적, 정서적 차원에서 이뤄지는 문화적 기억에 대한 참여를 뒷받침한다.

In 1889, G. B. Goode, a curator of the Smithsonian Institute, delivered an anticipatory lecture entitled “The Future of the Museum” in which he said, “this future museum would stand side by side with the library and the laboratory.” Convergence in collecting organizations propelled by the liquidity of digital data now sees them reconciled as information providers in a networked world. The media theorist Lev Manovich described this world order as “database logic,” whereby users transform the physical assets of cultural organizations into digital assets to be uploaded, downloaded, visualized, and shared by users who treat institutions not as storehouses of physical objects but as datasets to be manipulated.

This presentation explores ways in which such a mechanistic description can be replaced by one that is informed by the “experiential, spatial and materialized; embedded and embodied” aspects that have come to characterize computation. For the past twenty years, the speaker has been designing and building large-scale interactive frameworks for public engagement with art, culture, and science. At EPFL, where she is now a professor of digital museology in Switzerland, her team has configured twelve large-scale systems as experimental platforms to pioneer computational museology. These systems offer strategies for a post-cinematic multisensory engagement in human-to-human as well as human-to-machine interaction. The lab, eM+, is a trans-disciplinary initiative at the intersection of imaging technologies, immersive visualization, visual analytics, and digital aesthetics. We explore how mechanistic descriptions of database logic can be replaced, and computation can become an experiential, spatial, and materialized, embedded, and embodied landscape for the senses.

Archives call for the creation of new prosthetic architectures for producing and sharing their resources. The work spans immersive visualization technologies, visual analytics, aesthetics, and cultural (big) data to create digital cultural heritage experiences of archives that consider scientific, artistic, and humanistic perspectives. It makes a case for a more general reformulation of engagement with digital archives at the intersection of the tangible and intangible and as a convergence across domains. The performative interfaces and repertoires described here demonstrate opportunities to recreate narrative in a digital context and thus support personal affective engagement with cultural memory.

사라 켄더다인
Sarah Kenderdine

스위스 로잔 공과 대학교(EPFL) 디지털 박물관학 교수, EPFL 파빌리온 디렉터 겸 수석 큐레이터

사라 켄더다인은 갤러리, 도서관, 아카이브, 미술관에서의 상호작용, 몰입형 경험 연구를 이끌고 있다. 다양한전시에서 선보인 여러 설치 작품을 통해 뉴미디어 아트, 특히 인터랙티브 시네마, 증강현실(AR), 체화된 내러티브의 영역에서 유무형의 문화유산을 융합시켜 왔다. 인도의 미술관 지구를 비롯한 전 세계 미술관에서 90개 차례이상 전시와 작품을 선보였고, 국제적인 상을 다수 수상했다. 2017년에는 스위스 로잔 공과 대학교(EPFL)교수로 임명되었고, 문화유산, 영상 기술, 몰입형 시각화, 시각적 분석, 디지털미학과 문화 (빅)데이터의 융합을 탐구하는 실험적 박물관학 연구소(eM+)를 설립했다. eM+는 과학적, 예술적, 인문학적 관점에서 연구를 진행하며 실험적인 플랫폼을 통해 포스트-시네마적 다중 감각을 통한 참여를 증진하고 있다. 또한 2016년에 설립되어 쿠마 켄고가 설계한 건물에 자리한 EPFL 파빌리온의 새로운 예술/과학 이니셔티브의 디렉터이자 수석 큐레이터로도 활동 중이다. EPFL 파빌리온은 실험적 큐레이팅과 동시대 미학을 오픈 사이언스, 디지털인문학, 첨단 기술과 융합한다. 나아가 2021년에는 영국 학술원의 교신 회원으로 임명되었다. 또한 웹사이트 블루루프가 선정한 ‘2020 뮤지엄 인플루언서 – 파워 10’, 격주간지 빌란츠의 ‘스위스의 디지털 선구자 100인’에 선정되었다. 2021년에는 대만의 사찰 불광사에서 열리는 상설전 《불교의 해상 실크로드》, 홍콩의 인드라 앤드 해리 방가 갤러리에서 개최되는 《해상 불교의 지도, EPFL 파빌리온 전시 《딥 페이크: 미술과 그 대역》를 기획, 진행한다.

Professor of Digital Museology at Swiss Federal Institute of Technology Lausanne (EPFL), Director and Lead Curator EPFL Pavilions

Sarah Kenderdine researches at the forefront of interactive and immersive experiences for galleries, libraries, archives, and museums. In widely exhibited installation works, she has amalgamated tangible and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with new media art practice, especially in the realms of interactive cinema, augmented reality, and embodied narrative. Sarah has produced 90 exhibitions and installations for museums worldwide, including a museum complex in India, and received a number of major international awards for this work. In 2017, Sarah was appointed professor at the École Polytechnique Fédérale de Lausanne (EPFL), Switzerland, where she has built the Laboratory for Experimental Museology (eM+), exploring the convergence of cultural heritage, imaging technologies, immersive visualization, visual analytics, digital aesthetics, and cultural (big) data. eM+ engages in research from scientific, artistic, and humanistic perspectives and promotes a post-cinematic multisensory engagement using experimental platforms. Since 2017 Sarah is the director and lead curator of EPFL Pavilions, a new art/science initiative housed in a seminal Kengo Kumar building inaugurated in late 2016 (formerly known as ArtLab). EPFL Pavilions blends experimental curatorship and contemporary aesthetics with open science, digital humanism, and emerging technologies. In 2021, Sarah was appointed the corresponding fellow of The British Academy. In 2020, she was named in the Museum Influencer List 2020 – The Power 10 by Blooloop and Switzerland’s Top Digital Shapers 100 by Bilanz. In 2021, she curates and produces three major exhibitions: Buddhist Maritime Silk Road, Fo Guan Shan Monastery, Taiwan (a permanent exhibition), The Atlas of Maritime Buddhism, Indra and Harry Banga Gallery, Hong Kong, and Deep Fakes: Art and Its Double, EPFL Pavilions, Switzer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