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은 무엇을 연결하는가?
팬데믹 이후, 미술관
What Do Museums Connect?
Museums in a Post-pandemic World
9.14.–9.30.2021

홍이지
Hong Leeji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홍이지는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전시 기획자이다. 《리버풀 비엔날레 도시관: 테라 갤럭시아(Liverpool Biennial City States: Terra Galaxia)》(2012) 전시 어시스턴트, 제 4회 광주 비엔날레 큐레이터 코스(Gwangju Biennale International Curator Course)에 참여하였으며, 《제1회 아시아 비엔날레: ASIA TIME》(2015)에서 리서치 큐레이터로 활동하였다. 런던 스타포드 테라스에서 《16Stafford Terrace》(2012)와 런던 한미갤러리에서 《To Remain》(2012)을 기획하였으며, 서울 두산갤러리 《본업: 생활하는 예술가》 (공동기획, 2014)와 두산갤러리 뉴욕의 《쉐임온유》(2017)를 기획하였다.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재직하면서 《미묘한 삼각관계》 (2015), 《동아시아페미니즘: 판타시아》(2015),《백남준∞플럭서스》(2016), 《하이라이트: 까르띠에 현대미술재단 소장품 기획전》(2017), 《유령팔》(2018)을 기획하였다. 2016년부터 2017년까지 네이버 문화재단의 ‘헬로! 아티스트’ 작가 선정위원이었으며, 2018년 광주 비엔날레 특별전 《가공할 헛소리》전시 기획을 담당하였다.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로 재직 중이다. 공동 저서로 셰어 미: 공유하는 미술, 반응하는 플랫폼(스위밍꿀, 2019)이 있으며 디지털 매체와 창작 환경의 변화에 따른 인지 조건과 문화 현상을 연구하고 있다.

Curator at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Hong Leeji is a curator based in Seoul. She worked as an exhibition assistant for Liverpool Biennial City States: Terra Galaxia (2012), took part in the 4th Gwangju Biennale’s International Curator Course, and was a research curator for the 1st Asia Biennale (Asia Time, 2015). She curated 16 Stafford Terrace (2012) for 16 Stafford Terrace and To Remain (2012) for Hanmi Gallery London, as well as BONUP: Art as Livelihood (2014, co-curated) at Doosan Gallery Seoul and Shame on You (2017) at Doosan Gallery New York. While working at the Seoul Museum of Art, she curated The Subtle Triangle (2015), East Asian Feminism: FANTasia (2015), Nam June Paik ∞ Fluxus (2016), Highlights: The Collection of the Fondation Cartier pour l’Art Contemporain (2017), and Phantom Arm (2018). She served on the artist selection committee for the Naver Cultural Foundation’s “Hello! Artist” project from 2016 to 2017 and planned the 2018 Gwangju Biennale special exhibition Monstrous Moonshine. Hong is currently a curator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She researches cultural phenomena and the cognition conditions that result from digital media and changing creative environments and co-wrote the book Share Me: Shared Art and Responding Platforms (Seoul: Swimming Kul,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