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은 무엇을 연결하는가?
팬데믹 이후, 미술관
What Do Museums Connect?
Museums in a Post-pandemic World
9.14.–9.30.2021

곽영빈
Kwak Yung bin

연세대학교 커뮤니케이션대학원 객원 교수

곽영빈은 미술평론가이자 연세대학교 커뮤니케이션대학원 객원교수로, 미국 아이오와 대학에서 한국 비애극의 기원이란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2015년 서울시립미술관이 제정한 최초의 국공립 미술관 평론상인 제1회 SeMA-하나비평상을 수상했고, 2016 서울국제실험영화페스티벌과 2017년 제17회 송은미술대상전, 제4회 포스코 미술관 신진작가 공모전 심사 등을 맡았다. 주요 논문으로는 애도의 우울증적 반복강박과 흩어진 사지의 므네모시네: 5·18, 사면, 그리고 아비 바르부르크, <다다익선>의 오래된 미래: 쓸모없는 뉴미디어의 ‘시차적 당대성’, 페르/소나로서의 역사에 대한 반복 강박: 임흥순과 오디오-비주얼 이미지 등이 있다. 주요 저서로는 초연결시대 인간-미디어-문화(공저, 2021), 블레이드러너 깊이 읽기(공저, 2021), 21세기 한국 예술의 고전을 찾아서(공저, 2017), 비디오 포트레이트(공저, 2017), 이미지의 막다른 길(공저, 2017) 등이 있다.

Visiting Professor at Graduate School of Communication & Arts, Yonsei University

Kwak Yung Bin is an art critic and currently a visiting professor at Yonsei University, with a Ph.D. (diss. The Origin of Korean Trauerspiel) from the University of Iowa. Winner of the 1st SeMA-Hana Art Criticism Award in 2015, Kwak served as a juror at 2016 EXiS (Experimental Film and Video Festival in Seoul), the SongEun Art Award as well as the POSCO Art Museum ‘The Great Artist’ competition in 2017. Publications include ‘Melancholic Repetition Compulsion of Mourning and Mnemosyne of Disjecta Membra: May 18, Amnesty and Aby Warburg,’ ‘Ancient Futures of <The More, the Better>: Obsolete New Media’s ‘Parallax Contemporaneity’, ‘The Compulsion to Repeat History as Per/sona: Im Heungsoon and Audio-Visual Image’. He also co-wrote books including Human-Media-Culture in the Age of Hyperconnectivity (2021), Reading Blade Runner in Depth (2021), In Search of the Classics of Korean Art in the 21st Century, Video Portrait (2017), and Dead-End of Image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