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은 무엇을 연결하는가?
팬데믹 이후, 미술관
What Do Museums Connect?
Museums in a Post-pandemic World
9.14.–9.30.2021

사라 켄더다인
Sarah Kenderdine

스위스 로잔 공과 대학교(EPFL) 디지털 박물관학 교수, EPFL 파빌리온 디렉터 겸 수석 큐레이터

사라 켄더다인은 갤러리, 도서관, 아카이브, 미술관에서의 상호작용, 몰입형 경험 연구를 이끌고 있다. 다양한전시에서 선보인 여러 설치 작품을 통해 뉴미디어 아트, 특히 인터랙티브 시네마, 증강현실(AR), 체화된 내러티브의 영역에서 유무형의 문화유산을 융합시켜 왔다. 인도의 미술관 지구를 비롯한 전 세계 미술관에서 90개 차례이상 전시와 작품을 선보였고, 국제적인 상을 다수 수상했다. 2017년에는 스위스 로잔 공과 대학교(EPFL)교수로 임명되었고, 문화유산, 영상 기술, 몰입형 시각화, 시각적 분석, 디지털미학과 문화 (빅)데이터의 융합을 탐구하는 실험적 박물관학 연구소(eM+)를 설립했다. eM+는 과학적, 예술적, 인문학적 관점에서 연구를 진행하며 실험적인 플랫폼을 통해 포스트-시네마적 다중 감각을 통한 참여를 증진하고 있다. 또한 2016년에 설립되어 쿠마 켄고가 설계한 건물에 자리한 EPFL 파빌리온의 새로운 예술/과학 이니셔티브의 디렉터이자 수석 큐레이터로도 활동 중이다. EPFL 파빌리온은 실험적 큐레이팅과 동시대 미학을 오픈 사이언스, 디지털인문학, 첨단 기술과 융합한다. 나아가 2021년에는 영국 학술원의 교신 회원으로 임명되었다. 또한 웹사이트 블루루프가 선정한 ‘2020 뮤지엄 인플루언서 – 파워 10’, 격주간지 빌란츠의 ‘스위스의 디지털 선구자 100인’에 선정되었다. 2021년에는 대만의 사찰 불광사에서 열리는 상설전 《불교의 해상 실크로드》, 홍콩의 인드라 앤드 해리 방가 갤러리에서 개최되는 《해상 불교의 지도, EPFL 파빌리온 전시 《딥 페이크: 미술과 그 대역》를 기획, 진행한다.

Professor of Digital Museology at Swiss Federal Institute of Technology Lausanne (EPFL), Director and Lead Curator EPFL Pavilions

Sarah Kenderdine researches at the forefront of interactive and immersive experiences for galleries, libraries, archives, and museums. In widely exhibited installation works, she has amalgamated tangible and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with new media art practice, especially in the realms of interactive cinema, augmented reality, and embodied narrative. Sarah has produced 90 exhibitions and installations for museums worldwide, including a museum complex in India, and received a number of major international awards for this work. In 2017, Sarah was appointed professor at the École Polytechnique Fédérale de Lausanne (EPFL), Switzerland, where she has built the Laboratory for Experimental Museology (eM+), exploring the convergence of cultural heritage, imaging technologies, immersive visualization, visual analytics, digital aesthetics, and cultural (big) data. eM+ engages in research from scientific, artistic, and humanistic perspectives and promotes a post-cinematic multisensory engagement using experimental platforms. Since 2017 Sarah is the director and lead curator of EPFL Pavilions, a new art/science initiative housed in a seminal Kengo Kumar building inaugurated in late 2016 (formerly known as ArtLab). EPFL Pavilions blends experimental curatorship and contemporary aesthetics with open science, digital humanism, and emerging technologies. In 2021, Sarah was appointed the corresponding fellow of The British Academy. In 2020, she was named in the Museum Influencer List 2020 – The Power 10 by Blooloop and Switzerland’s Top Digital Shapers 100 by Bilanz. In 2021, she curates and produces three major exhibitions: Buddhist Maritime Silk Road, Fo Guan Shan Monastery, Taiwan (a permanent exhibition), The Atlas of Maritime Buddhism, Indra and Harry Banga Gallery, Hong Kong, and Deep Fakes: Art and Its Double, EPFL Pavilions, Switzerland.